生의 記錄2008.01.06 00:29
현역들이 보면 비웃겠지만-_- 4주 훈련 받으면서 몸이 많이 망가진 듯 합니다. 병도 얻어왔구요 -_-

일단 기침 & 콧물 감기. 들어갈 때 가벼운 감기 증상이 있었는데 가서 완전 악화됐어요. 2주차쯤 되니 콧물 감기가 심해지더니, 3주차부터는 기침의 시작 ;ㅇ; 22시 취침인데 기침때문에 괴로워 하다 22시 40분쯤 잠들곤 했죠. 23시 불침번일 때는 누워서 기침만 하다 일어나야만 했습니다 orz. 원래 비염끼가 있는데 콧물 감기까지 걸리니 정말 죽겠더군요.

병이라고 하긴 뭐하지만, 손트임. 피곤하거나 비타민 섭취가 부족하면 손톱 주위가 잘 일어나곤 하는데, 야채를 거의 먹지 못하는(야채라곤 양파와 시금치뿐 -_-) 짬밥만 먹었더니 엄청 심각해지더군요. 거기에 찬물로 세수하고 손 닦고 빨래까지 하는데다가, 영외교육 나가면 추운 밖에서 10시간 이상 있으려니 손 상태가 말이 아닙니다.
특히 심각한 것은, 손 끝이 트다못해 갈라졌다는 거죠 -_-; 왼쪽 엄지는 갈라져서 상처 난 곳(벌어져서 피가 나거군요)이 5군데가 넘고;; 새끼 손가락을 제외한 8개의 손가락 전부가 갈라지는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덕분에 손으로 무언가를 잡으면 통증이 느껴지고, 똑딱이 단추(군대에선 은근히 많이 쓰더군요)를 엄지손가락으로 잠글 때는 말로 못하는 고통이 orz.

마지막으로 허리 부상-_-. 아시는 분들은 다 아시지만 척추에 금이 가 있는-_- 특이한 병으로 인해 4급 판정을 받았습니다. 덕분에 무거운 것을 들거나 오래 걷기, 등산 등 허리에 무리가 가는 운동을 하면 상당히 고통스러운데.. 훈련 받다보니 허리에 무리가 안갈 수가 없더군요. 왠지 빠지는 건 싫어서 이를 악물어가면서 훈련을 다 받았더니 완전 걸레가 되더군요. 잘 때밖에 눕질 못하니 계속 체력을 소모하는 느낌이고.. 4주차 때는 개인장구요대(탄창이랑 수통, 판쵸우의등을 달 수 있는 무거운 허리띠)를 차고만 있어도 통증이 오는 심각한 지경이;;

그래도 퇴소하고 나서 2일정도 푹 쉬었더니 어느 정도 회복이 되었습니다. 훈련소에서 매일 감기약을 먹고 손가락 끝에 마데카솔을 덕지덕지 바르고 다녔건만 절대 상태가 호전되지 않던 것이.. 2일 정도 푹 쉬었더니 상당히 호전되었습니다. 완치된 건 아니지만 기침하는 횟수도 많이 줄었고(한 시간에 5분정도?) 손 끝도 많이 아물었고요.(그래도 핸드폰 문자 보낼 때마다 orz) 역시 집이 킹왕짱입니다.

하지만 문제는 허리 -_-; 정말 문제가 있는 건지 나아질 생각을 안하네요. 오히려 심해진 느낌도 듭니다. 한 2시간만 의자에 앉아있어도 아프고; 허리를 펴고 똑바로 서 있으면 상당히 아픕니다; 덕분에 구부정한 자세로 다니게 생겼네요. 좀 쉬면 낫겠지란 생각으로 버티고 있었는데 아무래도 정형외과 한번 가야 할 것 같군요. 근데 병원 가려면 점심시간에 밥 굶고 가야하는데 ㅁㄴㅇㄹ

...이렇게 장문에 걸쳐 엄살을 떠는 이유는 4가지.

1. 아무리 생각해도 훈련소는 두 번 갈 곳이 못된다. 그런 의미에서 싸이 캐안습 ;ㅇ;
2. 선릉역 근처에 괜찮은 정형외과 추천 좀
3. 힘들게 고생하고 몸도 아픈 불쌍한 이에게 맛난 거 사주실 분 ㅁㄴㄹㅇ
4. 포스팅할 꺼리가 없어서 orz

......

써놓고 나니 부끄럽군요 :$
Posted by 飛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