五感의 方向2008.01.24 22:52

rein's world에서 넘겨받은 지정문답 : 요리

  제가 좀 특징 없는 놈이긴 하지만..; 요리라니;;
  겨우 죽지 않을만한 먹을 수 있는 걸 생산하는 저로써는 너무 부끄럽군요 orz.
  요리라고 하긴 부끄럽지만;; 이것저것 만들어보기 시작한 건 블로그에 쓸 내용이 없어서 자취하면서 밥값을 아끼기 위해서 + 재미있어서 랄까요. 작년 8월부터 자취를 시작했는데 매일 밥을 사먹으려면 돈도 아깝고 지겹기도 해서.. 간단한 것부터 만들어보자란 생각에 시작을 했죠. 게으른 탓에 시간이 없어서 그리 많이 하진 못했지만..(포스팅 못한 것도 꽤 있죠 ㅜㅜ) 즐거움을 조금씩 찾고 있는 것 같습니다.


  바톤을 받는 5명, 절대로 5명! (지정과 함께)

ㅊㄹㅇ    : 보드게임
Nybbas   : Magic : the Gathering
Raz        : 애인님
J.Strane  : 음악
bassist. : World of Warcraft


  최근 생각하는 "요리"
  처음 시작한 목적은 밥값을 아끼기 위한 행위였습니다. 아무래도 밖에서 사먹으면 4~5천원은 줘야하는데, 그보다 싸게 먹기 위한 거죠. 생존 요리라고 할까요? 자취생이 간단히 만들어 먹을 수 있는 한끼 식량 정도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요즘엔 직접 만드는 것에 대한 재미를 찾았다고 할까요? 어렸을 때는 막연하게 사먹어야만 했던 것들을 어설프게나마 직접 만들 수 있다는 게 즐겁네요. 최근에는 생존보다는 맛과 재미를 더 추구하는 것 같습니다.(그래도 생존엔 무게가 있어요!)
"요리" 에 감동
  위에서도 말한 거지만, 직접 무언가를 만든다는 건 즐거운 일입니다. 내 행동 하나하나에 따라 변화가 즉각 나타나는 것도 재미있구요. 조절을 잘못해 실패했을 때 그걸 처리하는 건 매우 괴로운 일이지만.. 크리가 터져서 의외로 맛있는 게 나오면 스스로 감탄하게 되죠. :$

  직감적 "요리"
  감히 블로그에 직접 실험을 통한 조리법을 적어보고 있습니다. 인터넷에서 찾기 쉬운 레시피들은 보통 3~4인분을 만드는데 보통 혼자사는 자취생들이 해먹기엔 양이 너무 많죠. orz 그래서 1인분을 위한 레시피로 테마를 잡았습니다. 공대생이라서 그런걸지도 모르지만 정확하게 양을 재면서 누구라도 따라 만들 수 있게끔 적는거죠.
  하지만, 하면 할수록 정량이라는 게 큰 의미가 있나..란 생각이 드네요. 사람마다 입맛도 취향도 다른데, 모두에게 맛있는 조합이라는 게 있는지도 의문이고.. 결국 먹는 사람이 누구냐에 따라 달라진다는 생각이에요. 먹는 사람이 맛있으면 그게 최고죠 뭐. ^^;
  (직감과는 조금 다른 내용이군요;)

  좋아하는 "요리"
  싫어하는 요리가 없습니다. 다 좋아한다고 할까요? 딱히 꼽으라면 아직 안해본 것? 특히 튀김류를 한번 해보고 싶어요. 튀김을 좋아하기도 하지만, 여러번 많이 해먹는 것도 아닌데 기름을 잔뜩 부어서 튀기는 건 아무래도 자취생에겐 부담이 된다고 할까요;; 그래도 한 번쯤은 꼭 해보고 싶습니다. 고구마도 좋고- 돈가스나 새우도 좋아하고- 야채튀김도 해보고 싶어요 +_+

  세계에 "요리" 가 없다면?
  "먹는다"는 건 삶의 행복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맛있는 음식을 맛있게 먹는다. 본능적인 것이고 저차원[?]적인 행복일지도 모르지만.. 그래도 맛있는 걸 먹으면서 느끼는 쾌감 및 행복이 너무 좋습니다. ^^;
이런 쾌감과 행복을 주는 음식은 요리를 해야만 생겨나는 거죠. 생으로 먹어도 맛있긴 하지만, 맛난 걸 더 맛있게 해주고, 요리를 해야만 진정한 맛을 느낄 수 있는 재료가 대부분이니까요. 세상에 요리가 없다면, 세상은 행복해지는 큰 길을 하나 잃어버리는 것이겠죠.


바톤이 넘어온 경로[....]

Posted by 飛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