斷想의 咆哮2009.09.14 21:19

 퇴근 시간이 가까워질 무렵(...) IRC에서 잠깐 있었던 이야기.

<飛烏_회사> 잘 만든 게임인
<飛烏_회사> 워3를 하세요
<飛烏_회사> 이거 물건임 ㅁㄴㄹ아ㅣㅓㅇ라ㅣㅓㅁ나ㅣ어
(로그가 날아가서 정확하진 않습니다만;; 대충 이런 소리)

여기서 "잘 만든" 의 정의가 뭐냐가 나오면서.. 각자의 정의를 말하다가, 중구난방 이야기가 터져나오면서 정리가 안되고 해서 블로그까지 넘어왔습니다.(절대 포스팅꺼리라고 일로 옮긴거 아니라고 말할꺼에요 ㅁㄴㅇㄹ)

각설하고, 제가 생각하는 "잘 만든 게임"의 정의는 이렇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즐겁게 플레이할 수 있는 게임

간단한 정의지만, 논란의 여지가 있을만한 단어들에 대해서 부연 설명을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많은." 참 애매한 말이죠. 동접 2만 넘으면 잘 만든거고, 2천밖에 안되면 못 만든 게임? 그런 의미는 당연히 아닙니다. "많다"라는 의미는 절대적인 숫자를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 커뮤니티 그룹을 형성할 만한 size의 사람 수를 이야기합니다. "많은"보단 "여러"가 더 적절한 표현일지도 모르겠네요.
커뮤니티 그룹이라는 것은 와우플포, 와우인벤과 같은 웹사이트뿐만 아니라 오프라인 모임, 작게는 두 세명의 친구들 일 수도 있죠. 커뮤니티 그룹이 생겨서 게임에 대한 감상, 분석, 전략 연구, 그리고 온라인 게임의 경우 유저들 사이에서의 스토리가 이어진다면 잘 만든 게임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즐겁게." 게임을 하는 목적은 즐거움을 얻기 위해서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하면서 즐겁지 않은 게임은 게임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즐겁다의 기준도 모호하지만, 제가 생각하는 즐겁다는 두 가지의 측면이 모두 충족되어야 합니다. 첫째로는 "시간 가는 줄 모른다." 무언가에 집중하다보면 10분, 20분, 심하면 2시간, 3시간이 가더라도 마치 순간처럼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벌써 시간이 이리되었나?" 란 생각이 들게 만들죠. 중독성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그만 두더라도 또 하고 싶은 게 중독성이죠.) 
두번째로는 "행복한 시간 * 행복을 느끼는 정도 > 불행한 시간 * 불행을 느끼는 정도"이어야 합니다. 반드시 시간에 절대적이지만도 않습니다. 게임을 플레이할 때 레벨 노가다는 괴롭죠; 하지만 지루하고 고난의 시간을 지나 도달하고자 하는 목표에 도달했을 때의 성취감은 매우 큽니다.(만렙!) 행복을 얻는 정도가 플레이함으로써 얻는 불행함보다 적다면 즐겁지 않은 거죠. 이 두가지를 만족하다면 "즐겁게" 라는 부사를 붙일 수 있지 않을까요.

뭔가 장황하게 쓸 줄 알았는데, 정리해보니 간단하군요;;
"잘 만든"이라는 형용사는 추상적이고, 100% 객관화 시킬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사랑" 이라는 추상명사처럼, 사람마다 느끼는 바가 다르고 기대하는 바가 다르기 때문에 이게 정답이야! 라고 말할 수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감히 나름대로의 정의를 내려본 것이구요. 도망치는 것일지도 모르지만 니가 옳다, 그르다라고 결정지을 수도 없는 노릇이구요.
다른 측면에서 바라보면 "시스템이 짜임새 있고 체계화 잘된", "확장 가능성이 많은", "유저가 제작자의 의도를 잘 느낄 수 있는" 등의 의미도 내포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꾸며주는 명사가 "게임"이니 만큼 거기에 맞춰서 나름 정의를 내려봤습니다.

이미 예약된 분도 있지만, 다른 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 궁금하네요. 저와 다른 생각이신 분들도 당연히 있을텐데 그 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 지 알아가는 것도 게임에 대한 생각을 넓히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아요. :)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飛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