斷想의 咆哮2010.01.02 11:44

새해가 되니 왠지 한해 계획을 세워야할 것 같은 의무감이 들어서 고민을 하다가
매번 똑같은 계획. "1주일에 ~~ 몇번하기. 매일매일 ~~하기." 이런 것만 나오길래
다른 방향으로 생각한 끝에 나온 주제.
늘리고 싶은 것도 많지만 줄이고 싶은 게 더 절실한 지라 새해 목표 삼아 적어본다.


1. 만화책

예전처럼 미칠듯이 카오스, 래더 등 게임을 하는 시간은 확실히 줄었지만, 그 줄은 시간 만큼 만화책을 보는 시간이 늘어난 것 같다. 예전에는 안하던 짓인 "본 만화 다시 보기"까지 하고 있는 걸 하고 있으니 이쯤되면 현실 도피 수준. 이미 한번 읽었던 거라 스토리도 대충 알고 하다보니 예전처럼 꼼꼼하게 그림체 하나하나 보는 것도 아니고 휙휙 넘기는 게 킬링 타임의 의미밖에 없는 것 같다. 집에 와서 컴퓨터 앞에 앉으면 하는 2가지가 게임 + 만화책 보기라니 정말 생산성 없구나 -_- 이쯤 되면 줄여야지.


2. 술

작년 여름.. 정확히 말하자면 5월 이후. 모 팀장님이 우리 팀의 팀장님으로 오시면서 급속도로 늘어난 음주. 거의 주당 1회 이상으로 필름이 끊기고 -_- 한달에 1회 이상 무언가(핸드폰이 압도적) 분실하고, 거기에 택시비로 버려진 돈들.. 마지막으로 11월 12월동안 휴가 없도록 만든 수많은 오전 반차들.  ㅜㅜ
뭐 얻은 것도 있다. 주량이 약 50% 정도 늘었고;; 소맥의 맛을 어느 정도 알게 되어 나도 모르게 소맥을 찾을 때가 있고 -_- 좋은 곳에서 비싼 술도 먹어보고..; 사회생활의 어두운 면도 보게 됐으니 아주 손해는 아니었다. 하지만 얻은 것보다 잃은 것이 압도적으로 많은 만큼 좀 줄여야겠다. 원래 술을 맛, 멋, 분위기로 즐겼는데 점점 스트레스 해소용으로만 먹는 것 같아서 조금 슬프다. 절제하고 자제하는 음주 습관을 다시 살려야겠다.


3. 체중

이거야 뭐 만년 떡밥이긴 하지만 올해 다시 도전. 훈련소 다녀오고 나서 체중 관리를 꽤 잘했는데, 작년에 술 달리면서 살도 엄청 늘었다. 거기에 잦은 야근으로 인한 스트레스 해소성 식사도 주요 원인인 듯. 올해는 웰빙을 지향하면서 야근 없는 회사생활을 천명하였으니 야식도 조금 먹을테고.. 술도 줄이기로 했으니 운동만 조금하면 금방 빠지지 않을까란 근거없는 희망을 하고 있다. 솔직히 체중 감량보다는 그동안 빠진 근육을 다시 키워야하겠지만, 헬스장 자체를 싫어해서 어떻게 해야할 지 조금 난감한 상황. 아령이나 완력기 같은 걸 갖춰야할 지도.. 뭐니뭐니해도 스포츠를 하면서 운동하는 게 최고인데 말이지 ㅠㅠ 사람도 없고 장소도 없고 ㅁㄴㅇㄹ 여튼 훈련소 출소 직전 체중으로 되돌리는게 목적!


1, 2번과 3번이 문체가 살짝 다른 것은 기분 탓입니다.

Posted by 飛烏
生의 記錄2010.01.01 13:33

너무 뻔한 거라 안하려고 했는데.. 왠지 새해 첫 포스팅은 이거이어야 할 것 같아서 부끄럽게 합니다;;
저도 이제 20대 후반에 접어들었습니다. ㅠㅠ
거기에 병특도 끝나서 이제 진짜 "회사원"으로서 한 해를 시작하게 되었네요.
올해 업무적으로 개인적으로 이루고 싶은 것들이 몇 개 되는데, 다 이룰 수 있는 한해였다면 좋겠습니다.
거기에 좀 더 어른스러워지면 금상첨화일 것 같네요. ㅎㅎ

부족한 블로그와 저를 찾아주시는 분들께 감사드리며
목표했던 것, 이루고 싶은 것들 모두 이루시는 2010년이 되시길 바랍니다.
올 한해도 잘 부탁 드립니다.(__)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Posted by 飛烏
生의 記錄2009.12.31 11:17

군휴학 끝나서 전역증을 뽑으려고 하니 군번이 필요하다고 하네요.
그래서 전역일자/군번 조회를 했는데...
병특 끝났을 땐 아무 느낌 없더니 이거 뽑으니 실감이 팍팍 나네요. ㅋ


Posted by 飛烏
生의 記錄2009.12.24 19:19

12/14 ~ 12/17 상해
12/25 ~ 12/28 홍콩/마카오
01/15 ~ 01/18 하이난

중국 3연전의 하일라이트. 홍콩/마카오입니다. 
처음 것과 마지막 것은 회사에서 어쩔 수 없이 가는 거라 그리 즐겁지만은 않지만
내일 출발하는 것은 자의로 가는 여행이라 기대가 많네요.
가는 시기도, 최대 성수기인 크리스마스 시즌.
거기에 마카오에서 묶는 호텔은 무려 베네시안 마카오!
시커먼 남자 셋이서 가야한다는 게 가장 슬프지만.. ㅠㅠ
11월, 12월에 격하게 쌓인 스트레스를 전부 풀고 와야겠습니다. :$
원정도박여행 잘 하고 올게요.

Posted by 飛烏
生의 記錄2009.12.13 20:20

12/14 ~ 12/17 상해
12/25 ~ 12/28 홍콩, 마카오
01/15 ~ 01/18 하이난

약 한달동안 비행기 3번 타게 생겼네요. 그것도 전부 다 중국으로만(...)
내일 가는 출장은 패치 대기라 밤샘 확정이고요 -_-; 나머지 3일동안 운영회의로 가득찬 아름다운 출장이군요.
살아서 돌아오겠습니다.(__)


Posted by 飛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