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갠적으로 센쿡이 괜찮더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0.29 사랑하는 문명의 이기, 즉석밥 (2)
生의 記錄2009.10.29 22:01

 야근이 은근히 있고 칼퇴하는 날은 대개 저녁 약속이 있기 때문에 집에서 밥을 해먹을 일이 별로 없다. 나름 압력전기밥솥을 비롯하여 가스레인지(자취방에 이거 있는 집 별로 없지!) 등 여러 조리도구를 갖추었고 자취 초기에는 재미로 이런 저런거 많이 해먹었지만 2년이 넘어가니 귀차니즘 작렬로 쓸 일이 없다. 주말에 여유되면 잠깐정도?

  하지만 매일 사먹는 밥이 질리기도 하고, 집밥을 먹고 싶을 때가 가끔 있는데 그렇다고 이럴 때마다 밥을 하기도 참 거시기 하다. 한번에 1인분씩 하기도 애매할 뿐더러, 많이 해놓고 얼려놓으면 되긴 하지만 한번 얼었던 밥은 정말 맛이 없어지고 거기에 언제 다시 먹을지도 모르니 냉동실에서 잠자는 시간이 너무 길다. 거기에 항상 냉동실에 밥이 있으면 좋은데 없으면 밥이 될 때까지 최소 2~30분은 기다려야하지 않은가. 배고파 죽겠는데 쌀 씻고 밥 앉히려면 사이즈가 안나온다. ㅜㅜ

  뭐 좋은 방법이 없을까 하던 차에, 장보러 가는 마트에서 사은품으로 즉석밥을 주더라. 평소에는 거들떠 보지도 않았는데 공짜라니 뭐.. 한번 먹어볼까하고 받아왔다. 집에서 시험 삼아 먹어보니, 예상보다 맛있는 것이다! 살짝 꼬들밥을 좋아하는데 내 취향대로인데다가 밥향도 괜찮고 양도 적당하고..(보통 210g) 무엇보다 전자레인지 2분이면 ok라는 게 가장 매력적. 거기에 설거지도 할 필요가 없지 않은가! 덕분에 요즘에 집에서 라면이나 시리얼 등으로 간단하게 때우기보단 즉석밥 하나 뎁혀서 돈까스나 간단한 야채볶음에  김치, 김을 곁들이면 훌륭한 한끼 식사가 된다. 정말 귀찮으면 3분 카레에 즉석밥 하나면 뚝딱.

  물론 가격의 압박이 있긴 하다. 낱개로 사려면 개당 천원정도하는 가격이니까. 김밥한줄이 1000~1500원 하는 세상인지라 겨우 공기밥 하나가 천원이라면 좀 비싼 면이 없지 않다. 하지만 햇반은 3+1개, 오뚜기밥과 센쿡은 3+2개로 묶어서 3천원가량에 파니 이런 걸 적절히 이용하면 가격이 많이 다운된다. 뭐 그래도 실제 쌀을 사서 밥을 짓는 것과는 비교가 안되지만.. 편리함에 돈을 지불하는 건 자본주의의 미덕!(ㅈㄹ)

  ...근황을 어떻게 적어볼까 하다가 즉석밥 예찬론이 나와버렸네; 요즘 연속 야근 크리에 밤샘 피날레를 마치고 집에 왔더니 대략 정신 상태가 불안정하다; 즉석밥으로 배를 든든히 채운 김에 후다닥 갈겨 쓰는 즉석 포스팅(__)



Posted by 飛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