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택 싫어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7.30 서울특별시교육감 선거 (11)
生의 記錄2008.07.30 08:0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솔직히 말하자면, 나랑 직접적으로 연관이 전혀 없는 사람을 뽑는 선거다. 간접적으로도 영향이 있긴 할까? 고등학교를 졸업한지 벌써 6년이나 지났고, 거기에 고등학교를 서울이 아닌 경기도 일산에서 다녔기 때문에 딱히 관심이 있진 않았다. 거기에 선거일이 휴일도 아니기 때문에 비록 투표 시간이 여유가 있다곤 하지만(오전 6시 ~ 오후8시) 저녁에는 야근 등으로 무리니 투표를 하려면 아침잠을 포기해야만 했다.

  인터넷으로 후보자 등에 대해서 관심있게 찾아봤고, 어제 밤에 20여분의 시간을 투자하여 후보자 팜플렛(뭐라고 불러야할지 모르겠다.)을 살펴본 뒤, 평소보다 20분 일찍 일어나서 동사무소로 향했다. 예상보다 사람이 많긴 했지만 역시나 기다릴 필요는 없었다. 10명 가까이의 투표 사무원 및 자원봉사자들의 눈이 부담스럽기도 했지만 선거인 명부에 사인을 하고 투표 용지를 받고 도장을 찍은 뒤 투표함에 넣었다. 그리고 out. 투표소에서 머무른 시간은 2분 남짓이었다.

  위에서 말한 많은(?) 이유를 뒤로 하고 몸을 움직인 것은 두 가지. 작은 것이지만 내게 부여된(= 누군가가 힘겹게 쟁취한) 권리를 포기하고 싶지 않았고, 내 후배가 될 지 모르는 학생들 혹은 미래의 내 아이가 제대로 된 환경에서 교육을 받기를 원하기 때문이다. 내 아이가 태어나 교육을 받으려면 못해도 6~7년 뒤의 일이지만 지금 우리가 뽑은 이 사람이 이후 교육의 시작점이 아닐까 생각한다.

 ps. 자랑 글 맞아요
  
Posted by 飛烏